쌍둥이 엄마

건너 전해들은 쌍둥이의 엄마가 되었다는 얘기 말그대로 “죽을때나 가만가만 뇌어볼 이름” 수없이 싸우고 지칠대로 지쳐 놓아버린 인연. 4월의 어느날처럼 내 인생 가장 푸르던 ‘신록’의 시간에 곁에 있었던 사람. 지나간 인연중에 유일하게 내가 미안한 사람 양재역 씨즐러에서 고개 돌리다가 익숙한 뒷모습에 얼어붙은듯 멈춰서 설마하고 돌아앉아 조심히 훔쳐보던 나를 너도 보았을까 아직도 불꺼진 3층 빌라 계단을 터벅 […]

코로나

https://www.hani.co.kr/arti/society/health/1007197.html 집단면역이라는 허상은 벗고 실질적인 위험인 고위험군에만 백신접종을 하고 일반인들은 규제를 풀고 지내는 방안을 제시한점에 있어서 가장 합리적이고 실용적이라고 생각되서 글 올렸더니 그저 백신 찬반 논리에만 묶여 기사내용도 제대로 보지 않고 진영싸움만. 보건정책은-더군다나 판데믹상황에서- 정치논리가 끼어서는 안될텐데 백신부족이라는 글자만 봐도 반정부글인가 싶어 난리치는 사람도 문제, 백신 안맞는 사람은 무조건 나쁜 편으로 잣대질 하는 사람도 문제. […]

다음 페이지 »